<2020년 10월 11일 주일 복음선포>

작성자
김수복 김수복
작성일
2020-10-11 04:21
조회
7
<2020년 10월 11일 주일 복음선포>

 

마태오 복음서 제22장

혼인 잔치의 비유 (루가 14:15-24)

1 예수께서 또 비유를 들어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2 "하늘 나라는 어느 임금이 자기 아들의 혼인 잔치를 베푼 것에 비길 수 있다.

3 임금이 종들을 보내어 잔치에 초청받은 사람들을 불렀으나 오려 하지 않았다.

4 그래서 다른 종들을 보내면서 '초청을 받은 사람들에게 가서 이제 잔칫상도 차려놓고 소와 살진 짐승도 잡아 모든 준비를 다 갖추었으니 어서 잔치에 오라고 하여라.' 하고 일렀다.

5 그러나 초청받은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어떤 사람은 밭으로 가고 어떤 사람은 장사하러 가고

6 또 어떤 사람들은 그 종들을 붙잡아 때려주기도 하고 죽이기도 했다.

7 그래서 임금은 몹시 노하여 군대를 풀어서 그 살인자들을 잡아죽이고 그들의 동네를 불살라 버렸다.

8 그리고 나서 종들에게 '혼인 잔치는 준비되었지만 전에 초청받은 자들은 그만한 자격이 없는 자들이었다.

9 그러니 너희는 거리에 나가서 아무나 만나는 대로 잔치에 청해 오너라.' 하고 말하였다.

10 그래서 종들은 거리에 나가 나쁜 사람 좋은 사람 할 것 없이 만나는 대로 다 데려왔다. 그리하여 잔칫집은 손님으로 가득 찼다.

11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갔더니 예복을 입지 않은 사람이 하나 있었다. 그를 보고

12 '예복도 입지 않고 어떻게 여기 들어왔소?' 하고 물었다. 그는 할 말이 없었다.

13 그러자 임금이 하인들에게 '이 사람의 손발을 묶어 바깥 어두운 데 내쫓아라. 거기서 가슴을 치며 통곡할 것이다.' 하고 말하였다.

14 부르심을 받은 사람은 많지만 뽑히는 사람은 적다."

너: 세리와 창녀들이 먼저 하느님의 나라에 들어가다니요?

나: 하느님의 나라에 들어갈 사람들은 누구일까요? 하느님의 뜻을 실천하는 사람들은 누구일까요? 칭찬받기 좋아하는 우리 같은 사람들일까요? 아니면 사회에서 갖가지로 무시당하고 천대 받는 사람들일까요? 편하게만 살려고 하는 우리 같은 사람들이 하느님의 뜻에 따라서 살아가고 있을까요? 아니면 사회에서 무시당하고 천대 받는 사람들이 하느님의 뜻에 따라서 살아가고 있을까요?

 

<아버지의 나라를 찾아서>

“[KBS1라디오] 실시간 스트리밍”

https://youtu.be/7JY4PbKgACU?t=3

 

<목사님, 신부님, 수녀님, 신도분들께>

[일과놀이출판사]와

[함께사는세상출판사]가 인사 올립니다.

그 동안 천주교 주교회의와

개신교 대한성서공회의 출판허가를 받아

[해설판 공동번역성경];

[21세기 해설판 성경];

[최신 해설판 성경];

[남미 해설판 신약성경] 등을 펴냈습니다.

이제 그 본문과 해설을

사이트로 만들어 무료로 제공합니다.

(www.lifebible.co.kr[천주교 해설판 성경];

www.todaybible.co.kr)[개신교 해설판 성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