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일 주일 복음선포>

작성자
김수복 김수복
작성일
2020-02-02 02:33
조회
25
<2020년 2월 2일 주일 복음선포>

성전에서 아기 예수를 바치다

22 그리고 모세가 정한 법대로 정결 예식을 치르는 날이 되자 부모는 아기를 데리고 예루살렘으로 올라갔다.

23 그것은 "누구든지 첫아들을 주님께 바쳐야 한다."는 주님의 율법에 따라 아기를 주님께 봉헌하려는 것이었고

24 또 주님의 율법대로 산비둘기 한 쌍이나 집비둘기 새끼 두 마리를 정결례의 제물로 바치려는 것이었다.

너: 요셉과 마리아가 아기 예수를 하느님께 봉헌한 목적은 무엇입니까?

나: 요셉과 마리아는, 아들이 태어난 다음, 율법에 따라서 여러 절차를 거칩니다. 할례, 산모의 정화, 봉헌과 속량이라는 과정을 거칩니다. 아들에게 할례를 받게 할 때 이름을 붙입니다. ‘예수’(야훼께서 구원하신다.)라는 이름은 요셉이 아니라 천사가 미리 붙여놓은 이름입니다. 마리아는 정결례를 거치면서 가난한 사람들이 바치는 예물을 바칩니다. 이제 예수님께서는 당신 생애를 온전히 하느님께 봉헌하고 목숨까지 바침으로써 당신 사명을 완수하실 것입니다. 우리는 하느님께 무엇을 바치고 있습니까?

 

25 그런데 예루살렘에는 시므온이라는 사람이 살고 있었다. 이 사람은 의롭고 경건하게 살면서 이스라엘의 구원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에게는 성령이 머물러 계셨는데

26 성령은 그에게 주님께서 약속하신 그리스도를 죽기 전에 꼭 보게 되리라고 알려주셨던 것이다.

27 마침내 시므온이 성령의 인도를 받아 성전에 들어갔더니 마침 예수의 부모가 첫아들에 대한 율법의 규정을 지키려고 어린 아기 예수를 성전에 데리고 왔다.

28 그래서 시므온은 그 아기를 두 팔에 받아 안고 하느님을 찬양하였다.

29 "주여, 이제는 말씀하신 대로 이 종은 평안히 눈감게 되었습니다.

30 주님의 구원을 제 눈으로 보았습니다.

31 만민에게 베푸신 구원을 보았습니다.

32 그 구원은 이방인들에게는 주의 길을 밝히는 빛이 되고 주의 백성 이스라엘에게는 영광이 됩니다."

33 아기의 부모는 아기를 두고 하는 이 말을 듣고 감격하였다.

34 시므온은 그들을 축복하고 나서 아기 어머니 마리아에게 이렇게 말하였다. "이 아기는 수많은 이스라엘 백성을 넘어뜨리기도 하고 일으키기도 할 분이십니다. 이 아기는 많은 사람들의 반대를 받는 표적이 되어

35 당신의 마음은 예리한 칼에 찔리듯 아플 것입니다. 그러나 그는 반대자들의 숨은 생각을 드러나게 할 것입니다."

36 또한 파누엘의 딸로서 아셀 지파의 혈통을 이어받은 안나라는 나이 많은 여자 예언자가 있었다. 그는 결혼하여 남편과 일곱 해를 같이 살다가

37 과부가 되어 여든네 살이 되도록 성전을 떠나지 않고 밤낮없이 단식과 기도로써 하느님을 섬겨왔다.

38 이 여자는 예식이 진행되고 있을 때에 바로 그 자리에 왔다가 하느님께 감사를 드리고 예루살렘이 구원될 날을 기다리던 모든 사람에게 이 아기의 이야기를 하였다.

너: 시메온은 어떤 사람입니까?

나: 세메온은 위로와 해방을 기다리면서 충실하게 살고 있는 백성의 ‘남은 자들’을 대표하고 있습니다. 성령께서 그에게 메시아를 보기 전에는 죽지 않으리라고 계시해 준 사람입니다. 시메온은 성령의 인도를 받아 성전으로 가서 예수님을 만납니다. 시메온이 하느님께 감사를 드리면서 부르는 노래는 예수님께서 하느님의 백성에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선포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을 보고 어떤 찬미가를 부르고 있습니까?

 

너: 시메온은 하느님을 어떻게 찬미하고 있습니까?

나: 시메온은 예수님을 통하여 이루어지는 구원이 이스라엘 백성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모든 사람을 위한 것임을 선포합니다. 야훼의 가난한 사람들로 이루어진 백성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것은 메시아께서 충실함과 항구한 희망으로 탄생하셨기 때문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온 인류의 길을 비추는 빛이 되실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모든 사람을 위하여 계획하신 자유로운 삶으로 인도하실 것입니다. 이런 모양으로 루가는 복음 선포와 복음 실천의 보편적 지평을 열어 놓습니다. 구원은 특정 종교집단에 소속된 사람들뿐 아니라 모든 사람에게 열려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구원의 보편성을 절실하게 깨닫고 있습니까?

 

너: 여인들도 예언을 한다고요?

나: 루가는 자기 복음서에서 여인의 역할을 돋보이게 합니다. 한나는 메시아를 기다리는 여성 쪽을 대표하고 있습니다. 한나는 가난한 여성으로서 기댈 데 없는 과부의 외로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한나는 여성의 본능으로 메시아를 알아봅니다. 루가는 결정적으로 여성을 복음화의 일꾼으로 축성합니다. 우리는 여성을 제대로 대우하고 있습니까?

 

나자렛으로 돌아온 아기 예수

39 아기의 부모는 주님의 율법을 따라 모든 일을 다 마치고 자기 고향 갈릴래아 지방 나자렛으로 돌아갔다.

40 아기는 날로 튼튼하게 자라면서 지혜가 풍부해지고 하느님의 은총을 받고 있었다.

너: 요셉과 마리아는 왜 놀랍니까?

나: 요셉과 마리아는 바로 가난한 사람들이 구원을 가져다주시는 하느님의 도구가 된 것을 보고서 놀랍니다. 그 놀라움은 평화롭고 감미로운 것만은 아닙니다. 마리아는 고통을 당할 것입니다. 자기 아들이 커다란 분열을 불러일으킬 것이기 때문입니다. 즉 많은 사람들은 예수님을 받아들이겠지만, 어떤 사람들은 예수님을 배척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은 예수님 앞에서 결정적인 선택을 해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을 받아들이거나 배척하거나 양자택일을 해야 할 것입니다. 예수님을 받아들이는 사람들은 하느님의 정의를 실현시켜 가난한 사람들을 자유로이 살게 하는 새로운 역사에 참여할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님을 배척하는 사람들은 사람들을 함께 살지 못하게 하는 불의한 역사 속에서 스스로를 단죄하게 될 것입니다. 우리는 어떤 선택을 하고 있습니까?

 

너: 예수님께서도 다른 사람처럼 성장 과정을 거치셨다고요?

너: 예수님께서도 여느 사람처럼 자라나셨습니다. 예수님도 지혜와 키가 자라셨습니다. 루가는 예수님의 소년 시절 이야기 한 가지를 소개합니다. 언뜻 보기에, 이 이야기는 누구나 소년 시절에 한번쯤 겪었음직한 평범한 소동으로 보일지 모릅니다. 그러나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이 이야기에는 예수님 생애의 운명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첫아들로서 하느님께 봉헌됨으로써 속량되는 데 그치지 않고, 당신께서 아버지께로 돌아가야 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항상 당신 자신을 아버지께 봉헌하셨습니다. 율법은 열두 살 이상이 된 모든 남자는 매년 세 번, 즉 파스카와 초막절과 추수절에 성전을 찾아가도록 의무로 규정하고 있었습니다. 너무 멀리 사는 사람들은 한 번만, 일반적으로 파스카 축제 때 성전을 찾아갔습니다. 우리는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혀 돌아가신 날이 파스카 전야였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 이야기의 나머지 부분도 의미가 깊습니다. 요셉과 마리아가 잃어버린 예수님을 찾는 데 사흘이 걸렸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돌아가신 지 사흘 만에 부활하셨습니다. 이 이야기는 아버지께 봉헌된 예수님께서 당신 죽음과 부활과 승천을 통하여 아버지께로 돌아가셔야 함을 보여줍니다. 이 이야기는 또한 예수님의 길이 모든 사람이 걸어가야 할 길임을 보여줍니다. 우리도 예수님처럼 살아갈 것입니까?

 

<아버지의 나라를 찾아서>

“세계 초대형국 러시아와 기적의 프로젝트 결실, 미중일 시대는 끝 이제 한국은 완전히 달라진다는 상황”

https://youtu.be/L8lLkELSgNI

 

<목사님, 신부님, 수녀님, 신도분들께>

[일과놀이출판사]와

[함께사는세상출판사]가 인사 올립니다.

그 동안 천주교 주교회의와

개신교 대한성서공회의 출판허가를 받아

[해설판 공동번역성경];

[21세기 해설판 성경];

[최신 해설판 성경];

[남미 해설판 신약성경] 등을 펴냈습니다.

이제 그 본문과 해설을

사이트로 만들어 무료로 제공합니다.

(www.lifebible.co.kr[천주교 해설판 성경];

www.todaybible.co.kr)[개신교 해설판 성경])